default_setNet1_2

가축재해보험, 축산농가라면 가입하세요!

기사승인 2023.03.14  13:56:2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남도, 올해 가축재해보험에 60억 원 투입, 보조 75% 지원

   
 

지난해 3,119농가 가입, 1,042농가 173억 원 보험금 수령

축산재해 및 질병 피해 시 60~100% 보상으로 농가 경영안정에 기여

경남도(도지사 박완수)가 자연재해, 화재, 질병 등으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 발생에 대비해 축산농가들에게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축재해보험은 자연재해를 비롯한 각종 사고와 질병 등으로 인한 가축 피해 발생 시 신속한 피해 복구로 농가 보호 및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사업비는 총 60억 원이며, 국비 30억 원, 도비 3억 원, 시군비 12억 원, 자부담 15억 원이다.

가축재해보험은 연중 신청 가능하며 가입비의 50%는 국비로 지원되고 25%는 지방비로 지원된다. 도민은 25%만 부담하면 된다.

가입 대상 가축은 소, 돼지, , , 오리, , 메추리, 칠면조, 타조, 거위, 관상조, 사슴, , 꿀벌, 토끼, 오소리 16개 축종이며 축산시설물(축사, 부속물, 부착물, 부속설비)도 해당된다.

보험 대상 재해는 풍재, 수재, 설해, 화재, 지진 등이며, 보험에 가입하면 축종별 가입금액 한도에서 손해액의 일정 비율을 보장한다.

비율은 소 60~80%, 돼지 60~95%, 가금 60~90%, 80~95%, 기타가축 60~95%이며 축사는 90~100%이다.

가입을 원하는 축산농가는 재해보험 사업자인 농협손해보험,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현대해상화재보험, 한화손해보험, 삼성화재 등에 대해 관내 농·축협 재해보험 창구에서 상담 후 가입할 수 있다.

지난해 도내 3,119농가가 가축재해보험에 가입하여 가축 및 축사 피해를 입은 1,042농가에서 173억 원의 보험금을 수령하였다.

경남도 손영재 축산과장은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폭우, 폭염 등 자연재해 발생 빈도 증가로 가축재해보험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축산 농가의 안정적인 축산경영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 및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동정론신문 하동정론신문 hdgm9700@hanmail.net

<저작권자 © 하동정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